감정 과잉 상태의 여자

By 영상원

  • 작품의 느낌은?
  • 팬 되기

시놉시스

여자가 남자에게서 헤어지자는 말을 듣는다. 그러나 여자는 자신의 감정을 추스릴 수 없고... 결국에는 칼날처럼 날카로운 감정선 위를 위태하게 걷기 시작한다.

연출의도

.

팬리스트

카레게으른늘보감치꼭두각시misoSunne대독만_부산지부

배우

역할이름
여자 선우선
남자 박정재

스태프

역할이름
감독 박정재
촬영 김홍민
사운드 조마리
사운드 정선주
사운드 이선정
사운드 이채원
음악 김복실이

별점/리뷰

별점

  • CrobacosaCrobacosa (2013-04-07 01:14)
    연출이 다소 난해한 느낌이 들어요. 스토리도 좀 아리송하네요. 저도 왜 저렇게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인지에 대해 의문이 생깁니다. 작품 잘 봤습니다.
  • 특별시민특별시민 (2013-04-01 12:50)
    원래 극단적인지, 극단적일수밖에 없는지...
  • 부들부들부들부들 (2013-04-01 01:33)
    선생님들이 무슨 말씀을 했을지 궁금하네요. 허허;;; 영화가 아무리 감독의 예술이라고 할지언정 언제나 관객의 몫이 있어야 할 것인데... 정말 제목 그대로 과잉(ㅜㅜ)이 아닌가 조심스레 짚어봅니다. 아무래도 보지 못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갭이 큰 것이고, 제가 이렇게 거칠게 표현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...영화는 참... 어렵죠... ;;;
  • spooky0foxspooky0fox (2009-05-05 07:00)
    짧지만 강렬하고 시적이다. 어? 선우선씨 아니세요?

비슷한 분위기의 필름


비슷한 분위기의 피플


밤하늘이님은 <취향의 유전>의 팬입니다.
밤하늘이님은 <나를 믿어줘>의 팬입니다.
밤하늘이님이 <나를 믿어줘>에 별점/리뷰를 달았습니다.
통사님은 <인도에서 온 말리>의 팬입니다.
_purplexdyung님이 <나를 믿어줘>에 별점/리뷰를 달았습니다.